심리상담카페 마음프로

내년 2월 예정인

'2018년 한국사이코드라마 동계워크숍 프로그램 강의및 실연자 모집 안내'

메일을.. 받았었다..
고민하던 중... 
해볼까??? 
하는 생각이 많이 들었는데..
직장문제로 인해 다른것을 신경쓰지 못하고 모집기간을 놓치고 말았다...

놓친것은 내 문제때문이지만, 
나 스스로에게 조금은 억울한 면이 있어... 
고민끝에... 담당자에게 전화를 걸었다.
안되면 말지... 하는 맘...
손해볼것은 없다는 맘....

이름을 이야기 하자 잘 못알아듣는듯 되물었다.
다시 이야기 하자, 잘 모르겠다고 해서 조금은 섭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 이름을 모를 수도 있지...ㅠㅠ

전화한 목적을 이야기하자
난색을 표하며...
모집기간이 끝났다고 했다.
그러면서, 무엇에 대해 할것인지 물었다.
묻지 않았다면 그냥 끊었을 것을...
웬지 희망이....

'타치료법을 연계한 사이코드라마' 부분에 시간이 된다면,
소개와 실연을 하고 싶다고 했다.
어떤 치료법을 연계한 것인지 물었다.
'의미치료'라고 하자 못알아들었다.
그러면서 다시 물었다..
'로고테라피'라고 이야기 하자 
'아....' 한다.

모집이 끝났지만, 혹시 자리(시간이나)가 비게된다면 연락을 할테니 문자를 보내달라고 했다.
전화를 끊으며, 
급속하게 드는 생각은.....
전화 괜히했다...
내가 일을 저질렀다...
하는 마음이 들었다.

문자내용 :
전문가2급 *** 입니다.
로고테라피와 연계한 사이코드라마
(저는 이를 로고드라마 라고 합니다)를 소개하고 시연을 해보려고 합니다.
기회가 되었으면 합니다.
감사합니다.

답변 : 
예. 관심이 갑니다. 자리가 비어하게 되면 연락드릴께요

내 답변 : 
네, 감사합니다.

답변 : 
로고테라피 관련소지자격 있으세요?

내 답변 : (흐들 흐들 후달리며....)
현재 공부중입니다.
중급B과정까지 마무리되었고,
내년 1월에 고급과정이 완료됩니다.
현직장에서 1월부터 매주 로고테라피 프로그램을 운영중입니다.

답변 : (없음)


ㅠㅠ



Comment +0